수트의 제왕, 조르지오 아르마니.

디자이너가 아닌 백화점 바이어로 시작했지만 자신만의 철학이 담긴 디자인과 패션으로 '80년대의 샤넬'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패션계에 큰 영향력을 끼친 남자, 조르지오 아르마니. 그의 모습과 철학을 봅니다. by 올스타일코리아.

ALL about STYLE in KOREA, The FIRST SNS Digital Media in KOREA/ K-Style Digital News Platfor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