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7.14

'혼자 산다는 것'. 메이 사튼의 책 제목입니다.

최승자 번역으로 까치글방에서 출간되었죠.

구매한 지는 꽤 되었는데

갑자기 요즈음 정서가 이쪽에 미치다 보니까

방 구석을 뒤져 찾아 읽게 됩니다.

메이 사튼은 벨기에 출신 미국 작가로,

짐작대로 혼자 살았습니다.

잘 아는 작가도, 흥미 있는 작가도 아니라서

그의 책이라고는 '혼자 산다는 것'을 제외하면

겨우 '신사 고양이' 정도 읽어봤을 뿐이지요.

이 정도만 알아도 된다는 생각입니다.

그런데 무심코 책을 읽다가 이런 구절을 발견했어요.

"우울의 이유들은

내가 우울을 처리하는 방식만큼 흥미롭지는 않은데,

내 방식은 그냥 계속 살아 있는 것뿐이다.

오늘 새벽 네시에 깨었는데 깬 채로 좋지 않은 상태에서

한 시간여 동안 누워 있었다. 다시 비가 내리고 있다.

나는 마침내 일어나 나날의 잡일들을 하면서

파멸의 느낌이 걷히기를 기다렸고, 그렇게 해준 것은

집안 초목들에게 물을 준 일이었다.

간단한 욕구, 살아 있는 것의 욕구를

만족시켜준다는 것 때문에 갑자기 기쁨이 되살아났다.

청소를 하는 것은 결코 그런 효과가 없지만,

그러나 고양이들이 배고파할 때 먹이를 주고,

앵무새 펀치에게 깨끗한 물을 갈아주는 일을 하면

나는 갑자기 침착하고 행복한 기분을 느끼게 된다."

사실 이건 혼자 사는 게 아닙니다.

사람이 어떻게 혼자서 사나요.

제가 유키무라 마코토의 만화 '파라네테스'에 나오는

"우리들은 혼자서 살다가 혼자서 죽을 거야"라는

별 볼 일 없는 대사를 참 좋아하지만, 그리고

'좀머씨 이야기'의 좀머씨 기분을

늘 이해하며 살고 싶어하는 한 사람이지만서도,

어떻게 혼자 살아요.

이 책은 초장부터 기대를 배신하기는 했지만,

어찌 됐든 책은 참 좋습니다.

나탈리 머천트가 부른 노래 중에

'if no one ever marries me'라고 있습니다.

leave your sleep 앨범에 속한 모든 노래가 그렇듯,

19세기 시에 곡을 붙여 불렀지요.

이 시를 쓴 시인은

네덜란드 화가 로렌스 알마 타데마의 딸로서

자기가 18세 때 써 내려간 시의 내용처럼

평생 혼자 살다가 죽었습니다.

물론 그녀의 집안이 부유했으므로

그 삶에 큰 어려움은 없었으리라 생각합니다.

natalie merchant

leave your sleep

https://youtu.be/EHTiPiA-iq8

If no one ever marries me,

And I don't see why they should,

For nurse says I'm not pretty,

And I'm seldom very good

If no one ever marries me

I shan't mind very much

I shall buy a squirrel in a cage,

And a little rabbit-hutch

I shall have a cottage near a wood,

And a pony all my own,

And a little lamb quite clean and tame,

That I can take to town

And when I'm getting really old,

At twenty-eight or nine

I shall buy a little orphan-girl

And bring her up as mine.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