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7.19

냉장고를 활짝 열어 안을 꼼꼼히 살폈다. 실은 손잡이를 잡는 순간부터 심심풀이로 먹을 만한 것은 그곳에 없다는 사실쯤은 익히 알고 있었다. 그저 두 눈으로 기필코 확인하고 실망하겠다는 고집에 따른 행동이었다. 집안 공기가 적적해 음악을 틀었다. 분류 없이 모두 한 폴더에 담긴 삼천여개의 mp3 파일은 임의대로 정해진 순서에 따라 재생될 참이었다. 그러다 유난히 귀에 감기는 곡이 나타나 차례는 묵살되고 단 한곡만이 무한히 재생될 기회를 가졌다. 열어둔 창문에서 넘어오는 소음과 음악이 서로 섞여가는데, 도리어 완전하단 생각이 들었다.

pope x pope satan smiting jop with sore boils https://youtu.be/8eiigKN6As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