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걷는 선비] 주입식 러브라인과 분량 몰아주기 이대로 괜찮은가

'밤을 걷는 선비'가 벌써 5회까지 방영이 되었는데요.

지금까지 응원하던 많은 시청자들이 5회를 계기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저도 재밌게 보고 있었는데 좀 실망했어요 T_T

왜 그렇게 됐을까요 ??

주입식 러브라인

성열은 그런 그녀를 보며 죽은 정인 명희를 떠올린다는........

후 땀나네요 ;; 억지스러워 ;;

특히 시청자들이 이해를 할 수 없는건

120년을 그리워한 정인이 나타난(물론 얼굴만이지만) 마당에,

그래서 울고 불고 진 다 뺀 성열 선비님께서

양선이가 술에 취해서 자신에게 뽀뽀를 하니까!

"이건 꿈이다. 깨고 나면 모두 잊을"

이라고 하면서 키스로 받아주셨다는거죠........!!!!!!!!!!!!!!!!!!!!!!!!

뭐야 남자는 다 이런거야? 세상에 믿을 남자 하나도 없네 T_T !!!!!!!

성열 선비님 지고지순 캐붕 어떻게 할거냐구요 !!

물론 양선이와의 러브라인은 생겨야할 것이니 좋다 이거에요.

그런데 지금 상황에서 이게 맞는지가 매우 의 to the 문 ..

캐릭터 분량 조절 실패

성열의 정인 명희가 환생한 듯한 혜령(김소은)도 이 드라마의 어엿한 주조연인데요

어제 분량이 1분도 되지 않아 시청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화살은 아무래도 제작진과 조양선(이유비)에게 가고 있지요..

억지 러브라인과 더불어 연기력도 다소 부족하다 보니 T_T

빙글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아무리 비주얼로 먹고 들어가는 드라마라지만 제작진 여러분 계속해서 이렇게 가도 될까요 ?????

기적은 내게 와주었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