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건 너, 괴로운 건 나

맺을 수 없는 너였기에 잊을 수 없었고 잊을 수 없는 너였기에 괴로운 건 였다. 그리운 건 너. 괴로운 건 . 서로 만나 사귀고 서로 헤어짐이 모든 사람의 일생이려니. 김춘수/너와

시 ・ 사랑과연애 ・ 남녀차이 ・ 영감을주는이야기
사랑합시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