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초기의 식습관

단백질과 칼슘 섭취에 신경 쓴다.

임신을 하면 무조건 많이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사실 임신 초기에는 따로 추가 열량이 필요하지 않고 임신 후기부터 300㎉ 정도의 열량을 더 섭취하면 된다.

임신 초기에 필요 이상으로 열량을 많이 섭취하거나 고열량 음식을 자주 먹어 영양 불균형이 생기면 오히려 임신중독증, 당뇨병, 비만 등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많은 양의 음식이나 좋아하는 특정 음식을 먹기보다는 질 좋은 음식을 챙겨 먹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양질의 단백질이 함유되어 있는 육류, 콩류, 생선, 우유 등을 비롯해 엽산, 칼슘, 철분, 비타민, 섬유질이 함유된 각종 채소와 과일을 골고루 섭취하자. 탄수화물이나 지방은 필요 이상으로 먹지 않도록 주의하고, 열량을 더 보충해야 할 때는 탄수화물보다 단백질 위주로 섭취한다.

임신부가 섭취하는 단백질의 50%는 태아가 자라는 데 쓰이고 칼슘은 태아 골격 형성에 중요하므로 신경 써서 섭취한다.

입덧이 심해도 조금씩은 챙겨 먹는다

입덧이 심하다고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은 모체나 태아 모두에게 좋지 않다. 오랫동안 먹지 않으면 탈수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일단 입덧이 생기면 조금씩 자주 먹어 공복감을 느끼지 않게 한다. 먹는 즉시 토하거나 아예 먹지 못할 때는 달지 않은 크래커나 식빵, 떡으로 대체해본다.

수분과 영양이 부족하면 몸의 기능이 저하돼 입덧이 더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힘들더라도 신선한 과일이나 음료를 챙겨 먹어 영양을 보충한다.

카페인 섭취를 줄인다

카페인은 중추신경을 자극하는 물질로 임신 중 과량 섭취하면 저체중아를 출산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태아의 중추신경 및 내장 기관 발달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또 안정과 숙면을 취해야 할 엄마에게 불면증이 생길 수도 있다. 하지만 커피, 녹차, 초콜릿 등 음식을 비롯해 약에도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는 만큼 무조건 섭취를 피하기는 어렵다.

가급적 카페인 섭취를 줄이도록 노력하는 것이 관건. 대표적으로 가장 많이 섭취하는 커피는 하루에 1~2잔 정도 연하게 타서 마시고, 녹차는 하루 2잔 이하로 카페인이 적게 우러나도록 미지근한 물에 우려 마신다.

초콜릿은 보통 판초콜릿 한 개(35g) 정도가 적당하다.

빈혈에 좋은 음식을 섭취한다

임신 중 가장 많이 경험하는 증상인 빈혈. 태아의 혈액을 만들기 위해 모체에서 철분을 받아들이는데, 이때 엄마가 충분한 철분을 섭취하지 못하면 빈혈이 생긴다. 임신 중 철분 권장 섭취량은 30㎎으로, 음식만으로는 철분 공급이 부족해 철분제를 복용해야 한다.

그러나 임신 초기에는 철분제가 입덧을 하는 임신부에게 위장 장애나 메스꺼움, 구토를 유발하기도 한다. 대체적으로 임신 4개월부터 본격적으로 복용하는데, 임신 3개월까지는 음식으로 철분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신경 써야 한다.

철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으로는 돼지고기, 닭고기, 소고기의 간, 살코기 등 육류와 고등어, 정어리, 바지락,굴, 미역, 시금치, 호박, 두부, 된장 등이 있다.

임신 수유 중 약물, 계획임신, 모유수유 무료 상담(콜센터 1588-7309) 보건복지부 임산출산 지원 정책, 제일병원, (사)임산부약물정보센터 /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