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발전, 선진국에서 신흥 개발도상국으로 원전 시장 패러다임이 바뀐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전 세계 원전시장에 전파됐습니다. 원전 안전성에 대한 우려는 곧 원전 축소의 목소리로 독일과 스위스, 벨기에, 이탈리아 등 일부 유럽국가에 원전축소 또는 폐지를 결정하는데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독일은 지난 2004년까지만 해도 18기의 원자로를 가동하며 전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은 원전 발전량을 기록했으나 2011년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생산 방향을 바꿨습니다. 그리고 2022년까지 원전을 전면 폐쇄하고 2050년까지 전체 생산 전력의 80%를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할 계획입니다.


전발전량 2035년 70% 증가 이런 상황에서도 원전은 전 세계에서 가동과 건설에서 호황을 맞고 있습니다. 2014년 말 기준, 가동 중인 원전은 세계 33개국에서 435기이며, 건설 중인 원전은 70기로 총 설비용량은 70GW다. 이는 최근 25년 중에서 최고치입니다.


올해 초,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2015년 세계 원전시장 및 국내 원전산업 동향’ 보고서를 통해 2020년까지 세계 원전은 매년 1000만 kW 이상의 신규 원전이 건설돼 총 6410억 달러 규모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도 세계에너지전망 자료를 통해 2035년 원자력발전량은 4조 kWh로 현재보다 70%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탈원전 바람에도 불구하고 원전은 축소 가능성보다 확대 가능성이 더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원전이 늘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온실가스 감축, 신재생에너지의 기술적 한계, 에너지안보, 경제적 효율성, 환경에 대한 안정성 등을 고려할 때 단기적으로 원전을 대신할만한 대안에너지원을 찾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이런 이유로 각 나라는 기존의 원전 정책을 유지하거나 확대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과 인도를 비롯한 신흥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에너지와 전력수요가 급증하면서 이들을 중심으로 원전 건설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원자력발전이 석탄과 석유 사용을 줄이며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해 상대적으로 환경적인 에너지원으로 조명받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개발도상국의 에너지 사용이 늘면서 석유에 대한 수입이 급증하고 더불어 고유가가 지속될 가능성도 높아져 그동안 원전건설을 억제하던 원전선진국들도 적극적인 신규원전 건설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진국은 기존 원전의 폐쇄와 맞물려 비중이나 수량이 점차 감소하는 분위기입니다.


담수화와 대규모 전력공급의 원전, 개발도상국에 매력적 해외경제연구소는 “원전의 안전성 문제로 선진국에서의 원전 수요는 줄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경제성장을 위해 대규모 전력공급이 필요한 개발도상국은 담수화 설비와 결합된 원전이 가장 매력적인 전력공급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세계 원전시장이 개발도상국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 원자력 설비용량에서 OECD 회원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의 80%에서 2040년에는 52%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입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아마노 유키야 사무총장은 “각 나라에서 원전에 대한 안전 강화 조치가 이뤄지고 있고,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해결할 기술개발도 지속되고 있다”며 “원자력은 당분간 화석에너지의 대안으로 우리 곁에 자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가장 활발하게 원전을 건설하고 있는 곳은 신흥 개발도상국입니다. 중국과 인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등입니다.


(하략)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원자력문화재단 블로그 에너지톡(http://blog.naver.com/energyplanet/220422207187)에서 만나보세요.

원자력 및 에너지 이슈와 다양한 생활정보를 전해 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