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벨 바그(Nouvelle Vague)의 여신, 진 세버그 (Jean Seberg)

New Wave, 새로운 물결이라는 뜻의 누벨 바그 60년대 프랑스 영화로부터 시작된 이 물결은 세계를 뒤흔들었다. 그리고 그 한 가운데 진 세버그가 기념비처럼 놓여있다. 금발의 매력적인 외모로 누구에게 호감을 줄 것 같은 그녀는, 자신의 고향인 미국에서 그리 성공하지 못했다. 그러나 프랑스에서 그녀의 짧게 깎은 머리와 쾌활한 웃음은, 곧 새로운 여성의 정의로 여겨졌고 사람들은 그녀에게 열광했다. 파리는 어느 새 숏커트한 여자들로 가득 채워졌다. 그렇게 누벨 바그라는 혁신이 끊임없이 실험됐던 폭풍같은 그 시절, 진 세버그는 시대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것이다. 거기서 멈추지 않고 그녀는 직접 사회에서 소외된 자들에게 손을 내밀기 시작했다. 흑인 인권 운동에 참여했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들을 도왔다. 고향 미국에서는 그녀를 '흑인들의 창녀'라 조롱했다. 매카시즘과 인종차별이 만연한 그 시대의 사람들은 그녀의 삶을 파괴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결국 그녀는 자살로 삶을 마감하게 된다. 누벨바그의 여신이자 삶 자체가 누벨바그였던 사람. 변화를 만드는 모든 사람들은 눈부시게 아름답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