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닮은 너♥

처음부터 이루어질 수 밖에 없었던 너와 나, 우리는 그렇게 서로 운명이었는기에, 내 영혼의 두 눈이 감기고 이 두 귀가 당신을 알아듣지 못한 채, 애써 외면하려 했죠. 피하고만 싶었죠. 당신은 내가 되고, 나는 당신일 수밖에 없는 우리인데,우리는 서로 그렇게 너무도 닮았기에, 당신을 바라볼 때 내 마음은 사랑과 동시에 알 수 없는 연민으로 아팠어요. 너무도 착하고 사랑스러운 당신인데, 당신 안에 감추어진 내 모습을 보며 아팠던거죠, 애써 외면하고만 싶었던거죠. 하지만 내 마음을 더 이상 숨길 수가 없었던 거죠. 사랑이란, 사랑은 결국엔 서로의 다름에 끌림이 아닌, 서로의 동질감을 통해 서로를 더 깊이 이해하고 사랑할 수 있음을 깨닫게 된거죠. 우리는 서로 내가 아닌 다른 매력에 끌리는 듯 하지만, 결국엔 너와 내가 다름에 아파하며 아픔을 남기지만, 당신과 나, 우리 서로 하나인 듯 그렇게 운명처럼 서로에게 다가간거죠. 날 닮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 어느 '사과꽃향기시인'분이 남긴 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