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보다 더 좋은 택배상자

"토미, 잘 잤니?" 어? 우리 아기 어디 갔지?" 침대에 덩그러니 이불만 있어요. 잠깐! 꿈틀꿈틀~ 이불이 움직여요. 토미가 어디갔나 했더니 이불 속에 숨어 있었어요. "까꿍, 찾았다! 여기에 있었구나!" 신기하게도 집 안이 조용해졌어요. 토미가 또 보이지 않아요. 안방에도, 부엌에도, 현관에도 없어요. 어, 저기! 엄마 드레스에 다리가 생겼어요! "까꿍, 찾았다! 토미, 여기에 있었구나!" 엄마는 가위로 상자 한 쪽을 싹둑싹둑 잘라 문을 만들었어요. 토미는 상자 집에 들어가 보았어요. 마음에 쏙 들어요! 상자 집은 금세 조용해졌어요! 저런! 토미가 인형 친구들과 상자 집에서 곤히 자고 있어요. 그럼 오늘 밤에는 누가 토미 침대에서 잘까요? >>아들셋맘은 오늘도 쇼핑중^^;<< 띵.똥. 아이들이 택배 아저씨를 반갑게 맞이합니다. 택배 상자 안에는 분명, 기저귀 아니면 물티슈인데 아이들은 자기들 선물상자 인냥 두 손 벌려 환영합니다. 상자를 열자마자, 실망한 아이들의 표정. 하지만 이내 아이들은 웃고 떠듭니다. 종이상자 안에 들어가 스스로 선물이 되기도 하지요. 선물은 까꿍놀이로, 까꿍놀이는 숨바꼭질로. '텅 빈 종이 상자'는 분명, 아이들에게 선물입니다.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