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과 난임의 연관성

시험관아기 시술과 인공수정을 진행하고 있는 환자분들을 진료하다 보면 생리불순이나 생리통 만큼이나 상당수의 여성분들이 겪고 있는 질환 중 하나가 '질염'이에요.

질염은 여러가지 내,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여성의 질에 생기는 염증인데요. 그 중에서도 곰팡이균의 원인이 되는 칸디다 질염은 여성의 75%에서 겪고 있고 박테리아균이 원인이 되는 세균성 질염은 50%를 차지하고 있어 질염의 원인균과 환자분의 몸 상태에 따라 치료기간이나 치료방법도 다를 수 있답니다. 질 내부를 보호하고 자정작용을 하는 주재자는 '락토바실러스균'이에요. 이 락토바실러스가 생산하는 젖산에 의해 ph 3.8~4.2의 약산성 환경이 만들어지면 염증으로부터 보호 할 수 있는거죠. 가장 흔한 질염 증상 중 하나인 세균성 질염은 질에 존재하는 정상 세균들의 균형이 깨졌기 때문에 생기는 거구요. 누런코와 같은 냉대하나 생선 비린내, 가려움증이 대표적인 증상이에요.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과도한 질세정제 사용, 항생제 남용 등으로 인해 질내에 유산균이 사멸하게 되면 질내 자정작용이 떨어져 생길 수 있지요. 그렇다면 질염과 난임에는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 질염이 생겼다고 해서 직접적인 원인 된다고 보기엔 어렵지만, 염증이 반복되는 환경을 포커스로 보아야 해요. 질내부는 정자를 이동시키는 첫번째 관문이 되고 이때 질내부에 염증이 있다면 정자의 이동성을 방해하게 되겠고, 질을 통해 외부에 노출되어 있는 자궁내막은 질염이 반복된 환경에 노출되면 내막염, 골반염으로 이어지면서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어요. 따라서 1회 이상 재발된 질염과 몇년동안 치료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항생제 치료에만 의존했다면 질염이 생기는 자궁면역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시적인 호전이 보이는 듯 하다가도 생리 전후나 성관계 후 등 비슷한 상황이 되었을 때 분비물이 증가하고 악취나 가려움 등의 증상이 반복되기 때문이죠. 질염은 재발이 잘 되는 질환이므로 치료가 끝났다고 하더라도 방심하면 안됩니다. 질내 서식하는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퍼멘텀균이 포함된 여성용 유산균을 매일 복용하는 습관도 도움이 되구요, 한방에서는 질해독치료와 자궁면역환경을 만들어주는 치료와 집에서도 질내부의 세정 및 재생력을 돕는 외용한약제가 튼튼한 자궁면역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을 드릴 수 있답니다. 균이 생길 수 있는 상황은 언제든지 처할 수 있어요. 그때 내 몸이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자정능력이 있다면 병을 이겨낼 수 있겠지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