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류승범과 프렌치 시크

류승범 인터뷰를 봤다. 목덜미까지 말아 올린 왼쪽 소매 밑으로 문신이 보였다. 마른 근육이 돋보이는 팔뚝과 깊게 팬 볼에 전보다 더 자유로운 분위기가 느껴졌다. 집은 진작에 팔았고 프랑스에서 몇 년 있다 왔다는 대답에 이해가 갔다. 한국에서 개성파 배우로 입지를 다졌기에, 돈은 영화로 벌면 되겠다고 생각했다. 전보다 많은 자유로움이 그를 감싸고 있었다.

'돌아올 곳이 있어야 여행이다. 아니면 방랑이다.' 13년 2월 인턴을 마치고 4박 5일 배낭여행을 마치고 온 후 아버지는 말씀하셨다. 보금자리가 없는 여행은 유랑이라는 말에 섬뜩했고 한편으로 다행이었다. 머물 곳을 스스로 없애버린 류승범은 더 일찍 그러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편한 집을 '받은' 내 안정된 삶은 그런 자유까지 상상하기 어려웠다.

채식을 한 지 꽤 됐다고 한다. 못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는 고기를 끊는데 얼마나 큰 결심이 필요했을지. 내 핏줄, 재산 욕심을 하나씩 줄여 무욕을 향한, 그의 연기는 얼마만큼 더 자유로워질 수 있을까.

http://blog.naver.com/jgt1010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