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시하기 쉬운 암 증상

1. 몸속 덩어리나 혹.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5%는 몸 안에 원인 불명의 덩어리가 만져진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들 중 77%는 이를 심각한 질병으로 여기지 않았고, 67%가 의사를 찾지조차 않았다. 결과적으로 그들은 암을 초기에 발견할 수 있는 신호를 외면한 것이다. 유방이나 다른 부위를 자주 만져 덩어리 존재 여부를 살피는 것은 암 조기발견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

2. 기침이나 쉰 목소리.

기침이 오래 지속되는 데도 별다른 처방없이 버티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이는 후두암, 폐암, 갑상선암 또는 림프종의 가장 흔한 증상이다 목 주위 변화가 계속되면 전문의를 찾아가 진료를 받아보는 게 좋다.

3. 배변 습관의 변화.

런던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암 환자의 18%가 배변 시기나 대변의 양, 크기 등 배변 습관이 달라지는 경험을 했다고 답했다. 변비가 오래 지속되거나 배변 습관이 눈에 띄게 달라졌다면 대장암의 전조 증상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4. 소변 습관, 방광 이상

소변 습관이 달라졌거나 방광에 이상이 생겼다면 신장암, 방광암, 전립선암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단순한 요로 감염 정도로 생각하고 넘어갔다간 치료 타이밍을 놓칠 수 있다.

5. 지속적인 통증

언제나 통증은 몸에 이상이 생겼다는 초기 신호다. 뼈의 암이나 난소암의 전조일 수도 있다. 미국암협회는 암으로 인한 통증은 서서히 몸 전체로 확산되는 특징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특정 부위의 통증을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 경향이 많아 암 조기발견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

6. 목의 통증

목의 통증이 계속되면 후두암 등의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런던대학 설문조사 대상자의 78%는 목 통증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안이한 생각으로 암 초기 발견에 실패하면 훨씬 긴 고통을 겪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한다.

7. 체중 감소

미국암학회는 원인을 알 수 없는 4.5kg 정도의 체중 감소가 있다면 암의 첫 징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체중 감소는 췌장, 위, 폐, 식도암 등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난다. 급격한 체중감소가 있는데도 운동이나 다이어트 탓으로 돌리면 암 조기발견을 놓칠 수 있다.

8. 음식을 삼키기 어려울 때

이 증상은 쉽게 나타나지 않는다. 이번 런던대학 설문조사에서도 이런 증상을 겪은 환자는 드물었다. 신경 또는 면역 체계의 문제, 식도암이나 위암, 목에 암이 생길 때 이런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9. 출혈

폐암의 신호가 피가 섞여 나오는 기침이라면, 대변에 묻은 피는 결장, 직장암의 표시일 수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질 출혈을 경험한 여성은 자궁이나 자궁내막암에 대한 진료가 필요하다. 유두에서 피가 새어나온다면 유방암, 소변의 피는 방광이나 신장암의 신호일 수 있다. 비정상적인 출혈은 암의 전 단계임을 명심해 하루빨리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10. 피부의 변화

점이나 주근깨, 사마귀 등의 모양 변화는 피부암을 예고할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이런 피부변화에 무신경하다.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피부암으로 진전될 수 있는데도 단순 피부 트러블로 생각하기 일쑤다.

======================================================================

✔면역력을 강화하는 식품 7가지

http://me2.do/G2qF51yD

✔이색 민간 치료법 4가지

http://me2.do/xET7o1Mp

✔10년 젊어지는 생활습관

http://me2.do/xpx8gPkH

✔통증을 줄이고 병을 치유하는 음식

http://me2.do/FbWQKRpr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