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블루

어떤 음악은 내 속에 들어와 떠날 줄 모르고 어떤 음악은 내 밖에서 머뭇대고 어떤 음악은 아예 내 곁으로 오지 않는다 어떤 음악은 애인처럼 잠드는 순간까지 듣고 어떤 음악은 잊혀졌다 문득 생각나면 듣고 어떤 음악은 우연히 거리에서 스치듯 듣고 잊어버린다 어떤 음악은 기억의 물감을 풀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어떤 음악은 마음의 빛바랜 사진들을 들춰보게 하고 어떤 음악은 가슴의 수화기를 내리게 한다 어떤 음악은 마음으로 듣고 어떤 음악은 온몸으로 듣고 어떤 음악은 귀로만 듣는다 어떤 음악은 햇빛이고 어떤 음악은 소낙비고 어떤 음악은 바람이다 어떤 음악은 내 속으로 흘러와 그리운 길이 되고 꿈꾸는 산이 되고 건널 수 없는 강이 된다 어떤 음악은 내 밖으로 흘러가 기도하는 나무가 되고 침묵하는 섬이 되고 떠도는 구름이 된다 어느 순간, 내가 음악이 되는 때가 있다 그때 나는 그대에게 나를 그랑블루.. 김현옥  ‘어떤 음악은 기억의 물감을 풀어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고, 어떤 음악은 마음의 빛바랜 사진들을 들춰보게 하고, 어떤 음악은 가슴의 수화기를 내리게 한다’ ‘어떤 음악은 햇빛이고 어떤 음악은 소낙비고 어떤 음악은 바람이다’ 음악에 따라 사람의 정서반응이 달라지고 감정도 다양해진다. 그때그때의 감정과 어울리는 음악이 있고, 그 감정을 바꾸어 줄 수 있는 음악이 있다. 음악은 야만의 마음을 부드럽게 하는 힘이 있다. 암석을 연하게 하고, 떡갈나무를 휘게 하는 힘이 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