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은 "슬프다"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오전 열시 이십칠분의 햇살은 오전만큼의 기울어진 그림자를 만들고 내 그림자도 그 기울기로 천천히 기울다 어느 기울기에서 사라지면 그때서야 나는 집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고 그런 나는 화장실에 앉아 오늘이 월요일이란 사실에 놀라며 내가 앉아있는 이 곳에서 내 생은 짧게 혹은 느리게 그러나 내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내가 꿈꾸지 않은 모습으로 쉴새없이 진행하고 있는 것인데 어떤 저항도 소용없는 이 지독한 시간의 레일 위를 달려 지하철에서 쏟아져나와 다시 되돌아갈 길을 걸어오지 않았던가 지독히 짧은 하루 동안의 휴식에도 나는 일주일만큼의 자유를 느끼려 했던 것일까 일주일을 보상받으려 내 휴식은 그렇게 발버둥쳤던 것일까 그렇다면 내 생의 월요일은 내 생의 일요일만큼의 숫자로 일요일의 자유를 무참하게 부셔내는 그 모진 역할을 해내고 있는 것인데 같은 숫자의 자유로도 나는 월요일의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또, 오늘이 월요일이란 사실에, 나는 지난 날 애인을 잊듯, 싱싱했던 그 연애를 잊듯, 매정했던 결별을 잊듯 그렇게 일요일을 까마득히 잊어버리고 다시 월요일에 감금되어 슬픈 현재를 감내하고 있는 것인데 그래도 나는 생각한다 내 일생이 이렇듯 일요일에 마약처럼 취했다가 손을 부들부들 떨며 약을 구하기 위해 월요일에게 손을 내밀어 가련한 얼굴로 또한 며칠을 버티게 되더라도, 일요일은 내게 위대하였다고 ᆢ 월요일은 슬프다ᆢ 전남진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