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장은 언제부터 비빔밥의 필수 요소가 되었을까?

고추장이 비빔밥을 포함한, 모든 한국 음식의 필수 요소가 된 것은 80년대 서울 올림픽 전후로 추정된다.

입 짧은 서양인과 일본인들에게 고추를 먹이면 너무 핫해 이따이 야메떼 하고 우는 모습을 보며, 고추장은 어느새 한국 음식의 '필수 요소'로 자리 잡아 갔다.

http://ppss.kr/archives/53966

이슈 큐레이팅 매거진 ㅍㅍㅅ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