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줄로만 알았다.

처음에는 그런줄 알았어..

너도 여전히 나를 사랑하지만, 무슨 피치못할 사정이 생겼는 줄 알았어.

아니면 단순히 어떤 일로 인하여 내게 화가 나서 화풀이를 하는 줄 알았어.

우리 4년이 넘게 만나오는동안, 비슷한 일도 많았고.. 서로 연락을 못한 시간들도 많았었잖아.

그래도 잘 이겨내고 지금껏 잘 만나왔었잖아.

그래서 당연히 이번 고비도.. 내가 너를 열심히 잡으면,

못이긴척 다시 내게 돌아올 줄 알았어..

그래서 힘들었지만, 많이 아팠지만, 비굴하게라도 너를 잡으려고 노력했었어.

술도 많이 마시고, 내가 힘들어 하면 할수록 네 마음이 흔들려 내게 돌아올 줄 알았어.

내가 보낸 문자에 답이 없는건 나를 위해 일부러 모질게 대하기 위하여 그러는 줄 알았어.

그런데 그렇게 몇 달 해보니 그게 아니더라.

이미 마음이 떠난 네게, 나는 그냥 찌질이 그 이상 이하도 아니더라.

귀찮지만, 지겹지만 어쩔 수 없어 그냥 너도 참고 있는 것이더라.

사랑하는 사이는 아니지만 서로 응원하는 친구로 계속 남고 싶다는 너의 말..

약간의 미련이 아닌, 가능성이 아닌 그 말 그대로 이해하면 되는 거였더라.

그냥 넌 그런거였더라.

그걸 인정하기까지.. 참 많이도 힘들었고, 참 많은 시간이 필요했었네.

인정할께.. 더이상 의심하지 않을께..

앞으론..이젠 너 없이도 살 수 있다는걸 인정해야겠지..

지금보다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겠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