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깍이.

​누군가 내게 "당신은 그를 얼마나 사랑하나요" 하고 묻는다면, 나는 외면하며 "손톱만큼요"​ 라고 말할 것이다. ​ ​ 하지만 돌아서서는, 잘라내도 잘라내도 평생 자라나고야 마는 내 손톱을 보고, 마음이 저려 펑펑 울지도 모른다​. by.왕구슬

Pilly soul. 평범한 남자의 자작시 공간.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